충북 증평 코로나 확진자 발생… 국군수도병원 이송돼 격리 입원
상태바
충북 증평 코로나 확진자 발생… 국군수도병원 이송돼 격리 입원
  • 김운선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1일 16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 소재 모 부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증평군이 바짝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홍성열 증평군수가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증평군 제공
증평 소재 모 부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증평군이 바짝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홍성열 증평군수가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증평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충북 증평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증평군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충북도와 증평군에 따르면, 확진 판정자는 증평군 모 부대 소속 A대위(31)로 지난 16일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대구로 내려가 신천지 신도인 여자친구를 만난 후 당일 오후 6시경 부대로 복귀했다.

이 부대 의무장교는 A대위가 대구를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고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부대 모처에서 격리에 들어갔다.

이어 다음날 20일 발열 증상(37.5℃)을 보인 A대위는 오전 11시 50분경 증평군보건소를 찾았으며 보건소는 검체를 채취해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과 질병관리본부에 의뢰해 이날 오후 11시 5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A 대위는 보건소 차량을 이용해 21일 오전 2시 10분경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음압격리실에 격리 입원 조치됐다.

한편,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관계 당국이 만약의 상황에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이날 오전 충북도와 질본은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A대위를 포함한 3명의 관련 의심자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대위가 다른 곳은 거치지 않고 부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대는 출입을 전면 통제한 가운데 부대 내 어린이집 폐쇄와 간부 1309명, 병사 223명을 각각 생활관 또는 영내 독신숙소와 사무실 등에 격리 중이다.

증평군보건소도 관내 전 지역 방역 강화에 나섰다.

이날 보도실을 찾은 홍성열 증평군수는 “현재 A대위가 주민들과의 접촉은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담당 공무원들을 각 마을로 파견해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과 예방 수칙 등 홍보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