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나…30대․40대 여성 2명 1차 검사 양성
상태바
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 나오나…30대․40대 여성 2명 1차 검사 양성
  • 정민혜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1일 13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민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대전에서도 2명의 의사환자가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에 사는 30대와 40대 여성 2명이 0시경 1차 간이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재 환자 2명은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 조치됐다.

시는 여성 2명의 가검물을 채취해 2차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로, 최종 검사 결과는 오후 4시경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차 검사 결과에서 최종 확정 판정이 나오면 대전의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된다.

시는 역학조사관을 보내 두 여성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이들 중 30대 여성은 최근 가족과 베트남 여행을 다녀왔고 발열증상 등을 보여 동네 의원을 찾았다. 의료진 권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40대 여성은 감기 증상으로 의원을 찾았으며 코로나19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시 보건당국은 2명의 여성이 방문했던 의원 두 곳을 폐쇄했다. 이들의 가족도 모두 자가격리 상태다.

시는 이들이 서로 모르는 사이이며 대구 신천지교회와 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두 여성이 최종 확진자로 판정되면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혜 기자 jm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