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든 행인 열감지 카메라 통과하자 '경고음' 대전역 검역현장 르포
상태바
커피 든 행인 열감지 카메라 통과하자 '경고음' 대전역 검역현장 르포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8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역·터미널서 발열체크 중…"1차 방어선 사수 위해 총력"

코로나 19, 대전역 발열 감지기 검역현장. 사진=선정화기자
코로나 19, 대전역 발열 감지기 검역현장. 사진=선정화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삐삐삐-’ 18일 오전 10시20분. 대전역 KTX 플랫폼 통로 검역대에 설치된 열감지 카메라가 요란한 경고음을 냈다.

경고음 소리에 열화상 카메라를 모니터링 하던 대전시 검역 직원의 얼굴도 일순간 어두워지더니 눈빛이 다급해졌다.

다급한 눈을 쫓아가 보니 지나가는 승객 손에 따뜻한 커피 한 잔이 들려있었다. 

검역직원의 입에서는 ‘아…’ 외마디 탄성이 흘러나왔다. 커피가 37.5도 발열 온도를 넘기며 경고음이 울렸던 것이다. 갑작스런 경고음에 지나가던 승객도 당황한 기색이다. 

혹시 몰라 검역직원 1명이 카메라 옆에 선 채 비접촉 체온계를 승객의 이마와 목에 가져다댔다. 

그는 “아픈데 없으시죠”라며 질문을 거듭하며 혹시 모를 코로나19 증상들을 확인했다.

코로나 19, 대전역 발열 감지기 검역현장. 사진=선정화기자
코로나 19, 대전역 발열 감지기 검역현장. 사진=선정화기자

검역 직원은 “발열 경고음이 들려 쳐다보면 대부분 커피나 따뜻한 음료 등을 들고 가시는 분들이다”며 “가끔 주변 식당에서 따뜻한 요리를 할 때 경고음이 울릴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을 원천봉쇄 하고자 지난 14일부터 다중이용시설인 대전역과 서대전역, 복합터미널에 열감지 카메라 4대를 설치하고 이곳을 오가는 승객들의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 보건복지국 소속 공무원들이 1일 4개조(2인 1조)가 투입돼 대전역과 서대전역을 감시하고, 군부대 지원인력 6명이 2인 1조로 교대하면서 복합터미널에서 근무 중이다.

이들의 주요 업무는 열감지 카메라에 비치는 승객들의 실루엣을 계속해서 바라보고, 경고음이 울릴 때 마다 승객의 체온을 일일이 측정한다. 특히 KTX가 도착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플랫폼을 오르내릴 때는 더욱 긴장하는 모습이었다.

지난 14일부터 전날까지 대전역 이용 승객은 9만 3969명, 현재까지 발열 인원은 0명으로 집계됐다.

시 관계자는 “대전역은 1차 방어선”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모르지만 보건복지국 직원들이 로테이션 근무에 나설 예정이다. 코레일 측과 지속적인 협력으로 대전역 검역 강화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