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우 예비후보 “단수공천 적합도 조사 자료 공개하라”
상태바
박지우 예비후보 “단수공천 적합도 조사 자료 공개하라”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1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우 예비후보 재심요청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충북 충주지역구에서 김경욱 예비후보를 단수후보로 결정하자 다른 예비후보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박지우 예비후보는 4.15총선 단수공천과 관련해 17일 충주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은 충주지역 적합도 여론조사 업체 선정과정 및 업체명, 업체의 유무선 전화번호 입수경위, 여론조사 날짜와 시간 등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단수후보 결정과정에서 여론조사와 적합도 조사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들이 많은데 중앙당에서 당헌 당규와 법률적 근거에 의해 답변해 주기를 요청했다"면서 "타당한 이유 없이 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정치적 법적 대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박 후보는 "중앙당에서 정치신인이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해서 도전했는데 이러한 약속을 지켜지지 못한 것에 실망을 금할 수 없어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비후보자들이 정당하게 경선을 치러 깨끗하게 승복해야만, 민주당 당원 및 지지자가 하나로 뭉쳐져야 본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번 단수공천 결정으로 민주당 당원 및 지지자는 분열이 심각해 졌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공천심사위원회는 지난 15일 김경욱 예비후보를 단수후보로 결정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