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타당성 용역 통과
상태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타당성 용역 통과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교통체계 구축 등 기대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국토의 동·서지역을 최단거리로 연결하기 위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경제적 타당성이 확보됐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타당성평가 용역 관련 계획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총 연장 122㎞의 고속도로 건설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3조 1530억원이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함께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다.

사업은 지난해 12월 국토기본법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40년)에 반영된 바 있다.

이 노선은 경제적 타당성과 함께 오는 2021년 개통예정인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와 연계해 충청·대전·경북·강원을 아우르는 광역교통체계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됐다.

권경영 시 건설도로과장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고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돼 조속히 건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