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포 벗는 후속대책 절실" 지역사회 돌볼 시기
상태바
"코로나 공포 벗는 후속대책 절실" 지역사회 돌볼 시기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18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지자체 방역태세 유지…경제 등 향후 대책 마련 병행해야
대전·충남 피해기업 지원 특별배정…위축된 복지분야도 숙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중국 우한 등에서 귀국한 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교민들이 15일 지역민과 관계자 등의 격려를 받으며 퇴소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중국 우한 등에서 귀국한 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교민들이 15일 지역민과 관계자 등의 격려를 받으며 퇴소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코로나 19(이하 페렴)공포를 벗어나기 위해 투트랙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방역망 강화를 원칙으로 삼아 고삐를 죄는 것과 동시에 폐렴으로 파생된 피해를 회복하기 위한 후속 대책 마련으로 경제와 복지분야 등을 되돌아 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특히 무너져 가고 있는 경제 부분에 있어서는 정부와 지자체 등이 소비활동을 권하고 있는 만큼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 2·6·8·9·20·21면

아직까지 제로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충청권 지자체들은 방역망 강화와 동시에 지역 피해 해결을 위한 후속대책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앞서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한달여 간 확진 환자와 접촉자가 전국 곳곳으로 퍼지면서 지역경제 버팀목인 수출과 관광, 소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빨간불이 켜진 바 있다.

현재 충청권 자체들은 저마다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 소비촉진, 예산 조기 집행 등 대책을 논의하는 비상 태스크포스(TF) 가동에 들어가 있다.

특히 경제 분야에서 폐렴 여파로 위기를 맞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정상화 전환 방안이 시급한 상태다.

정부에서도 ‘경제활력’ 박차를 가하는 등 코로나 충격 최소화 초점에 맞춰진 행보를 보이고 있는 만큼, 충청권에서도 이에 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는 것.

우선 충청권 지자체들은 방역태세를 지속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에서 내려받은 특별교부금(충남·충북 각 7억원, 대전 1억원 등)을 통해 방역체계는 지속 유지할 계획이다.

더불어 폐렴으로 인해 위축된 경기회복,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지자체들의 긴급지원도 동시에 추진한다.

대전은 피해기업 조사와 함께 지원자금 400억원을 특별 배정까지 했다.

충남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금융지원을 대폭늘리고 수출기업들에 한해 선 맞춤형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중국 지역 봉쇄에 따른 대금 결제 및 물품 인도 지연 등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선 올해 3100억원 중 2015억원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할 방침도 세웠다.

이밖에 이번 폐렴 여파로 파생되고 있는 혈액 보유량 회복, 자원봉사자 추가모집, 무료급식소 확충 등 지역사회에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대한 빠른 후속대처가 나와야 할 때이다.

충청권 지자체 한 관계자는 “우리지역은 감염병 발병으로 인해 발생된 여러 사태에 대해 보다 철저히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피해를 겪거나 위축된 부분에 대해선 충청권이 앞장서 나가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