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 명소 ‘충북알프스 자연휴양림’
상태바
가족여행 명소 ‘충북알프스 자연휴양림’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방문객 44만명… 매년 증가세
나무공작 체험 프로그램 등 인기
▲ 충북알프스 자연휴양림 전경. 보은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보은군 충북알프스 자연휴양림이 방문객 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누적 방문객 수 44만명을 돌파해 가족단위 힐링 휴양 명소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휴양림 연간 방문객은 지난해 9만 3393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는 2010년 개장 첫해 방문객 1935명에 비해 40배 넘게 늘어난 수치로 2019년 관광객 대실료와 부대시설 사용료로 군은 4억 3435만원의 세외수입을 올렸다.

이 같은 결과는 휴양림이 울창한 산림에서 자연을 벗 삼아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쉴 수 있으며 봄에는 만개한 각종 야생화를 접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녹음과 깨끗한 물놀이장에서의 물놀이를 즐기며, 가을에는 붉게 물든 단풍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숲 해설과 나무공작 체험 프로그램 등이 가족단위 방문객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휴양림은 세미나실과 식당을 갖춘 숲속 수련관, 테라스 하우스, 시나래마을, 알프스빌리지, 숲속의 작은집, 숲속의 집, 산림휴양관 등 1일 최대 287명을 수용할 수 있는 34개의 객실과 물놀이장, 어린이놀이터, 풍차정원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