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박지원, 월드컵 6차 대회 1,500m 우승 '랭킹 1위'
상태바
쇼트트랙 박지원, 월드컵 6차 대회 1,500m 우승 '랭킹 1위'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2월 16일 0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6일 일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다겸·이유빈은 월드컵 시리즈 '첫 금메달'
▲ [AP=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떠오른 박지원(성남시청)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1,500m 우승으로 '랭킹 1위'를 확정했다.

김다겸(성남시청)과 이유빈(서현고)은 월드컵 시리즈 첫 금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박지원은 16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9초421을 기록, 이준서(한국체대·2분19초436)를 0.015초 차로 가까스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월드컵 5차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던 박지원은 6차 대회에서도 금빛 질주를 이어가며 또다시 다관왕을 노리게 됐다.

특히 박지원은 이번 금메달로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 남자 1,500m에서 랭킹 포인트 4만2천621점을 따내 이준서(3만7천642점)를 따돌리고 랭킹 1위를 확정했다.

박지원의 마지막 스퍼트가 빛을 발한 결승전이었다.

이준서, 김동욱(스포츠토토)과 함께 결승에 나선 박지원은 두 바퀴를 남기고 이준서, 런쯔웨이(중국), 김동욱에 이어 4위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외곽으로 치고 나와 선두인 이준서의 뒤를 바짝 따라붙은 박지원은 결승선을 앞둔 코너에서 인코스로 파고든 뒤 '날 들이밀기'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사진 판독 결과 박지원의 스케이트 날 반쪽이 이준서보다 앞서 결승선을 지났고, 시간은 0.015초 차이에 불과했다.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김다겸이 자신의 월드컵 시리즈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다겸은 1분33초056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바퀴에 접어들기 직전 선두로 달리던 네덜란드의 이츠학 더라트가 박인욱(대전일반)과 충돌하며 넘어졌고, 이 틈을 노려 김다겸이 선수로 나선 뒤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박인욱은 실격됐다.

5차 대회 1,500m 1차 레이스에서 동메달을 따내 자신의 월드컵 시리즈 개인 종목 첫 메달을 따냈던 김다겸은 이번 대회 1,000m 1차 레이스 우승으로 첫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여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 출전한 이유빈도 1분31초00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자신의 월드컵 시리즈 개인 종목 첫 우승을 일궈냈다.

레이스 도중 몸싸움에 밀려 최하위로 밀려 위기를 맞았던 이유빈은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나선 뒤 그대로 결승선을 지났다.

여자 1,500m 결승에서는 김지유(성남시청·2분21초334))가 결승선을 앞두고 네덜란드의 '강자' 수잔 슐팅(2분21초314)과 스피드 경쟁을 펼치다 날 들이밀기에서 0.02초 차로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을 차지했다.

함께 결승전에 나선 노아름(전북도청·2분21초453))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노아름-서휘민(평촌고)-이준서-박인욱이 호흡을 맞춘 2,000m 혼성 계주에서는 2분42초551로 중국(2분42초442)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1,000m 1차 레이스에 나서기로 했지만 경기를 뛰지 않았다.

남자 대표팀의 황대헌(한국체대)은 1,500m 1차 레이스 준결승에서 손으로 상대 선수의 레이스를 방해했다는 '암 블록' 판정을 받고 실격됐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