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심 내 훼손지역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
상태바
대전시, 도심 내 훼손지역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3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환경부의 2020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서 동구 가오근린공원 내 도심형 생태플렛폼 조성사업과 서구 구봉산 가장자리 숲 치유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9억 원을 지원 받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가오근린공원 내 생태숲을 복원하고 비점오염 저감습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구봉산에는 생물 서식지를 복원해 자연치유 공간과 생태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내달 중 이 두 곳에 대한 복원사업을 시작해 연말까지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손철웅 시 환경녹지국장은 “훼손된 서식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자연생태계를 복원하고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심 생태휴식공간 조성으로 생태적으로 건강한 대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