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제조업 둔화 ‘고질병’… 스마트공장 데이터센터가 ‘명약’
상태바
대전시 제조업 둔화 ‘고질병’… 스마트공장 데이터센터가 ‘명약’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3일 1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지난해 스마트공장 57개 구축해 20%이상 초과 달성
관리 어려워 데이터 컨트롤타워 필요…중기부 공모 도전 관심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의 제조업 둔화·부진이라는 고질병을 해소하기 위해 제조업 첨단화 전환이 필수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중소 제조업이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이들의 스마트공장 전환은 물론 스마트공장 데이터를 통합관리 할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제조 혁신을 이뤄야 한다는 지적이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담당기관인 대전테크노파크를 통해 지역 내 스마트공장 57개를 구축했다.

앞서 시는 지역 내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해 지난해 2월 대전제조혁신센터를 세우고 스마트공장 솔루션 구축, 스마트공장 추가 자금 지원 등을 실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공장 수요 발굴 및 도입 유도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실제 이 같은 지원을 통해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 실적은 당초 목표를 초과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의 목표치는 모두 47개로 시는 이를 20% 이상 초과 달성했다.

이처럼 지역 내 스마트공장 확대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이들 스마트공장의 컨트롤타워 역할 부족이란 문제점은 남아있다.

현재 시는 스마트공장 확대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600여개를 보급·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중소 제조업이 집적해 있는 지역 특성상 스마트공장 확대만이 이뤄질 경우 스마트공장의 계획관리가 어려워짐에 따라 지속력이 떨어질 것이란 게 지역 제조업계의 분석이다.

결국 스마트공장의 개발, 설계, 생산, 출하 및 사후 관리 등 전 공정에 걸친 데이터를 스마트공장 전환 중소기업들이 공유하고 이를 생산력 향상 등에 이용할 수 있도록 제조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역할이 지역에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현재 기능을 수행중인 대전제조혁신센터의 경우 사실상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지원 등의 국한된 역할을 수행하고 있어 이를 충족시키기 위한 별도의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스마트공장 전용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시의 도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기부는 올해 말까지 2개의 시범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예정으로 센터별 15억원의 예산을 배정하기로 한 상태다. 시범 지역 선정을 위한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지역별 스마트공장 전환율을 평가기준으로 삼는 공모형태로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시는 중기부의 추진 확정여부를 지켜본 뒤 센터 구축에 대한 방침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들의 생산성 향상과 불량률 감소와 같은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며 “스마트공장의 확산은 물론 지속성 유지에 대한 중요성은 이미 인식하고 있는 만큼 센터 구축과 관련된 계획을 예의주시하고 필요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