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코로나 되풀이 않게… 대전의료원 설립 협조 요청
상태바
메르스·코로나 되풀이 않게… 대전의료원 설립 협조 요청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3일 19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KDI 방문해…감염병 전문병원 시급성 피력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예비타당성조사 지연으로 건립이 늦어지고 있는 대전의료원 설립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대전시가 전방위로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을 방문해 예타 조사가 진행 중인 대전의료원 설립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날 최정표 자DI 원장을 만나 “대전의료원은 지역 공공의료체계의 핵심이며 메르스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등 감염병 전문병원 부재로 인한 문제점이 반복되고 있어, 감염병 컨트롤타워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또 지역 숙원사업이자 대통령 공약사업인 대전의료원이 반드시 설립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는 당부를 함께 전했다.

대전의료원 설립사업은 동구 용운동에 17만 8000㎡ 규모로 총 사업비 1315억원을 투입해 조성될 예정이다.

하지만 2018년 4월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한 이후 아직까지 조사가 진행 중인 상태다.

지난해 7월 KDI 측은 예타 1차 보고를 통해 대전의료원의 경제성(B/C)이 기준치인 1.0 이하를 나타낸다는 결과를 내놓은 이후 7개월째 재검토가 이뤄지는 중이다.

이에 따라 시는 즉각 경제성 재산정을 위한 주요 쟁점사항 반영을 요청하고 나선바 있다.

시는 보건복지부, 국립중앙의료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과 공동으로 쟁점사항에 대해 설득 논리와 객관적 자료를 분석해 KDI에 제출하고 설득하면서 예타 당락을 결정하는 경제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가 반영 요청한 쟁점사항으로는 △30년간 인건비(1861억원) 재조정 △의료장비 재투자비 주기 조정 △미반영 편익 반영 △진료비 절감 편익(매년183억원) 추가 등이다.

시는 늦어도 내달까지 KDI와 쟁점사항 반영 실무협의를 마무리 짓게 되면 기획재정부에서 종합평가(AHP) 후 예타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예타가 통과되면 국무회의 의결 및 국회 승인을 얻어 대전의료원 설립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관련 절차를 올해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자칫 예타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올 경우 지역 내 공공의료 강화 정책은 백지화 상태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