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이 눈물 흘리던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
상태바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이 눈물 흘리던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3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 주목
고즈넉한 풍경에 조명 더해
전국 연인 데이트 장소 인기
▲ 충주탄금호 무지개길의 풍경 속에서 14회 사랑의 불시착 키스신이 촬영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충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충주시가 제작 지원한 tvN의 토·일 드라마'사랑의 불시착'에 비내섬에 이어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이 등장하며 관광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다.

시는 13일 '사랑의 불시착' 자체 최고 시청률 17.7%를 기록한 13, 14회 내용에서 지역의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이 등장해 멋진 풍경을 자랑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13회 방영분에는 충주탄금호 무지개길을 배경으로 한국으로 떠난 리정혁(현빈)에 대한 서운함과 서러움을 표현하며 눈물을 흘리던 서단(서지혜)의 모습과 이를 토닥이며 진심으로 서단(서지혜)을 위로하는 구승준(김정현)의 모습이 방영됐다.

또 다음 날인 9일 최고 시청률 17.7%를 기록한 14회 방영분에서는 두 인물의 로맨틱한 키스신이 탄금호 무지개길의 풍경과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충주 탄금호 무지개길은 탄금호의 고즈넉한 자연 풍광을 즐기며 남한강을 따라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된 산책로 전국의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 등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탄금호 무지개길은 '충주의 아홉 번째 풍경길'로 선정될 만큼, 낮에는 호젓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조깅 및 자전거 코스로, 밤이 되면 오색찬란한 조명을 보며 산책하기에 좋은 대한민국 수변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시는 충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드라마 촬영지를 홍보하고 편의성을 제공해 줄 수 있도록 홍보 현수막 및 현판을 설치하고, 체험관광센터에서 운영하는 감성버스투어에 드라마·영화 촬영지를 테마로 한 코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김기홍 관광과장은 "요즘 드라마를 본 많은 분이 충주에 보내주시는 관심을 실감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탄금호 무지개길이 전국 어디에서도 자랑할 만한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가 제작 지원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방영된 앙성 비내섬, 중앙탑 사적공원, 탄금호 무지개길 등이 전국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