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땐 좋았지… 이럴줄 몰랐지…
상태바
먹을땐 좋았지… 이럴줄 몰랐지…
  • 충청투데이
  • 승인 2020년 02월 12일 17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록 청주성모병원 알레르기·감염내과 의무원장
음식물 먹은 뒤 발병하는 식중독
메쓰거움·구토·설사·복통 등 증상
음식물 익혀서·부엌 청결 중요해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식중독은 세균 또는 독성 화학물질에 오염된 음식을 먹거나, 독버섯, 복어 등 자체에 독성이 있는 음식물을 섭취할 경우 나타나는 질병으로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세를 일으키는 임상 증후군이다. 또 보다 넓은 의미로는 음식물을 먹은 뒤 초래하는 모든 질병을 말하기도 한다.

생활하는 어느 곳이나 다양한 미생물이 존재한다.

미생물들은 사람과 똑같은 환경에서 살기를 좋아하고, 온도와 습도가 적합하면 놀라운 속도로 번식을 하게 되므로 특히 미생물이 자라기 쉬운 20~40℃에 보관된 음식을 먹었을 때 많이 발생한다.

식중독은 원인 물질에 따라 분류하면 '세균성 식중독', '화학성 식중독', '자연독 식중독', '미생물 독성대사물질'에 의한 식중독으로 구분할 수 있다. 식중독 대부분은 세균에 의하여 생기는 '세균성 식중독'으로서, 여기에는 살모넬라, 장비브리오, 웰치균, 병원대장균에 의한 감염형 식중독과 포도상구균, 보툴리누스균이 생성한 독소에 의한 독소형 식중독이 있다.

일반적으로 식중독은 열이 나거나 열이 나지 않으면서 메스꺼움, 구토, 식욕부진, 설사, 복통 등의 증세를 보인다. 여름철에는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장염이 흔하므로 식중독은 한 명에만 발생할 때는 진단을 내리기 어렵다.

같은 음식을 먹은 여러 사람에게서 이와 같은 증상이 동시에 나타나면 반드시 식중독이 아닌가를 의심해야 하고, 이럴 경우 재빨리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식중독 예방 방법은 △유효기간이 지나지 않은 신선한 식품을 사기 △모든 음식물은 익혀서 먹고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시기 △냉장식품은 구입 후 바로 냉장고에 다시 보존하고 한 번 조리된 식품은 철저하게 재가열하기 △날음식과 조리된 식품이 섞이지 않도록 하기(육류나 어패류 등은 비닐봉지나 용기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 △음식을 만들기 전이나, 먹기 전, 외출 후, 화장실을 다녀온 후에 반드시 손 씻기 △부엌의 모든 표면을 아주 깨끗이 하기(조리대, 도마, 칼, 행주 등은 항상 청결유지) △음식물은 실온에 오래 보관하지 않기 △맛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아까워 말고 버리기(음식별로 냉장고에 보관일자 기록) 등이다.

응급처치 방법은 △음식을 먹으면 설사가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음식 대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 탈수를 예방해야 한다 △수분은 끓인 물이나, 보리차 1ℓ에 찻숟가락으로 설탕 4스푼, 소금 1스푼을 타서 보충한다(시중 이온음료도 좋음) △설사가 1~2일 지나도 멎지 않을 때, 복통과 구토가 심할 때, 열이 많을 때,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올 때는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설사약은 함부로 복용하면 안 된다. 자칫 잘못하면 장 속에 있는 세균이나 독소를 배출하지 못하고 병을 더 오래 끌 수 있기 때문이다 △설사가 줄어들면 미음이나 쌀죽 등 기름기가 없는 담백한 음식부터 섭취한다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