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 최초 유네스코 국제자문위원 탄생
상태바
한국 여성 최초 유네스코 국제자문위원 탄생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1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2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심숙경 본부장
생물권보전지역 분야 활동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전시운영본부 심숙경 본부장<사진>이 10일 한국여성 최초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국제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생물다양성이 뛰어난 곳으로 유네스코가 지정하며, 생물다양성 보전뿐만이 아니라 생태관광, 교육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는 지역이다.

심숙경 본부장은 전세계 생물권보전지역 전문가 12인으로 구성된 국제자문위원회 위원으로서 앞으로 4년간 생물권보전지역 심사와 더불어 생물권보전지역 신청서, 정기보고서 검토 및 세계 생물권보전지역 네트워크 활동 자문 등을 수행하게 된다.

심 본부장은 서울대 대기과학 학사, 환경계획과 석사, 독일 훔볼트대학 지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에서 근무했으며, 현재 유네스코 MAB(인간과 생물권 사업) 한국위원회 부위원장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