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신종코로나 장기화하면 메르스 사태처럼 국내관광 40% 급감"
상태바
[투데이픽]"신종코로나 장기화하면 메르스 사태처럼 국내관광 40% 급감"
  • 투데이픽
  • 승인 2020년 02월 07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7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지역사회로 확산해 사태가 장기화하면 지난 메르스 때와 같이 국내 여행객이 최대 40%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7일 충남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충남경제 이슈보고서'를 작성해 충남도에 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지역경제 대응 방향을 제안했다.

보고서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통계를 근거로 신종코로나가 지역 사회에 확산되고 장기화하면 국내 경제성장률이 하락하고 관광 산업이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한국관광연구원이 조사한 국내 관광통계를 보면 2014년 6월 국내 주요 관광지 여행객은 1989만명으로 집계됐다.

메르스가 지역사회에 확산해 절정을 보인 2015년 6월 국내 여행객은 1193만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0%, 800만명 가까이 크게 줄었다.

국내 여행객은 2015년 7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가량 줄어들었고 8월 들어 전년 수준을 회복했다.

메르스 사태로 2개월가량 국내 관광산업이 위축된 결과가 나타났다.

연구원은 신종코로나가 지역사회에 전파돼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면 메르스 사태와 유사하게 국내 여행객이 급감할 것으로 예측했다.

신종코로나 확산세가 6개월 지속하면 국내 여행객이 최대 40% 정도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렇게 되면 충남 경제 미치는 피해액은 생산액 1조4000억원, 부가가치액 4780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 산업 위축으로 1만2584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 관광객도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국내에 메르스가 확산한 2015년 6~8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41%, 53%, 26% 감소했다. 3개월 동안 외국인 관광객 160만명이 한국을 찾지 않았다.

충남연구원은 중국인 관광객 입국 제한이 6개월 지속되면 도내 생산액 5290억원, 부가가치액 1720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사태로 중국 경제성장률이 0.7%(단기)∼1.1%(장기) 하락할 수 있다는 중국 내 발표를 근거로 중국과 국내 산업 연관성을 고려해 파급효과를 산출했다"며 "도내 관광·소비 진작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투데이픽 todaypic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