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중도보수 통준위 첫 회의… ‘개문발차’
상태바
범중도보수 통준위 첫 회의… ‘개문발차’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06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7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을 연 상태로 차가 떠남>
통합신당 창당작업 본격화했지만, 한국-새보수 지분싸움 여전
당명에 ‘행복’ 넣는 방안 공감대 형성… 당색 빨간색 유지할 듯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중도보수층 통합을 위한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가 6일 첫 회의를 열고 통합신당 창당작업을 본격화했다.

이번 통합신당 창당에 따라 충청권 중도보수층 공천 경쟁구도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지역 정가들도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다만, 이번 통합의 중심축인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 방식을 두고 좀처럼 의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준위 첫 회의에는 한국당측 공동위원장을 맡은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지만, 새보수당측이 공동위원장을 선임하지 못하면서 정운천 의원이 통준위 위원으로 참석했다.

또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이언주 대표, 장기표 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이들은 이날 ‘대의를 위해 통합을 이루자’며 통합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대동단결이다.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우선은 총선에서 이겨야 대한민국의 진로를 위해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운천 의원은 “지금 통합에서 가장 큰 걱정이 제가 알기로는 새보수당인 것 같다"며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마음이) 무겁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징당 이 대표는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안철수 전 의원을 비롯해 자유통일당의 김문수 대표 등 많은 분이 늦기 전에 우리와 함께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약간의 차이가 있더라도 국민이 바로 우리 뒤에 있기 때문에 그 차이를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중도보수 통합의 동참을 호소했다.

국민의소리당 장 위원장도 “지금까지 우리 야권이 국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지 못했는데 통준위가 야권의 새로운 이미지를 만드는 데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야권 통합을 내세웠다.

이날 박 공동위원장은 통준위 회의에 앞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중순 통추위가 출범한 이래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통합신당 열차가 제 궤도에 올랐다”면서 “오늘 출범하는 통준위에 참여하고 있는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중도세력,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함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20일 전 통합신당을 출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새 당명(黨名)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이날 김찬형 홍보본부장은 당명 후보군을 보고하면서 당명에 ‘행복’을 넣는 방안을 제시했고, 이에 대부분의 참석자가 공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자유’, ‘미래’, ‘혁신’이라는 단어가 거론됐고, 신당 명칭을 아예 ‘통합신당’으로 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당을 상징하는 색은 ‘빨간색’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