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22번째·23번째 확진자 2·3차 감염 사례…“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크다”
상태바
신종 코로나 22번째·23번째 확진자 2·3차 감염 사례…“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크다”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06일 13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감염 추정사례 연이어 발생…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크다"
지자체 역량 최대한 확보… 격리시설 확보 등 예비조치도 검토 중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 4명이 추가되면서 정부도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날 확인된 4명의 추가 확진자 중 3명이 2차 또는 3차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 만큼 확산세도 점차 빨라질 것이란 게 정부의 판단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감염병 국내유입이 계속 확대되고 이로 인한 접촉자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어 김 차관은 “지역사회로 확산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어 비상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점차 커지는 것은 2차 감염 추정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김 차관은 “2차 감염이 추정되는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어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효과적인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이미 인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날 확인된 확진자 4명 중 1명을 제외하곤 모두 2차 감염 또는 3차 감염 사례로 보인다.

20번째 확진자는 41세 여성(한국인)으로 중국 우한에서 온 15번째 확진자(43세 남성) 가족이며 2차 감염 사례다. 이 여성은 지난 2일 15번째 확진자가 양성 판정이 확인된 후 자가 격리 중이었고 5일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21번째 환자는 59세 여성(한국인)이며 6번째 확진자 접촉자다. 6번째 확진자의 경우 3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2차 감염자로 21번째 확진자는 3차 감염자가 된다.

22번째 확진자는 46세 남성(한국인)은 2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이 남성은 태국을 다녀왔던 16번째 확진자 가족으로 자가 격리 상태였다.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남성은 조선대병원에 격리됐다.

앞서 16번째 확진자는 가족과 함께 태국을 다녀왔고 딸(18번째 확진자)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부도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차관은 “지역사회 전파가 이루어지게 되면 지자체의 지역 내 확진자들에 대한 환자들에 대한 치료 역량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필요한 경우 격리시설 확보 등에 대한 예비적인 조치들도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며 면밀한 지역 자원을 재점검하고 관련된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