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슈] 4·15 총선 앞두고 우한 폐렴 최대 변수
상태바
[클릭이슈] 4·15 총선 앞두고 우한 폐렴 최대 변수
  • 윤희섭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02일 1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3일 월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화시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충청권 지정 등 리스크로
민주당, 지지율 하락세…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 갈등도 확산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장기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우한 폐렴 사태와 혁신도시 지정 갈등 논란이 불과 석 달도 채 남지않은 4·15 총선의 최대 변수로 급부상하고 있다.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이 충청권으로 지정된 데다 민심이 술렁일만한 지역적 갈등 요소까지 겹치면서 여·야 모두 이번 논란이 총선 표심에 미칠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는 전날 대비 3명 늘어난 15명으로 확인된다.

2차 감염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지난달 30일에 이어 하루만인 지난달 31일에는 3차 감염 사례까지 나온 상태로 ‘우한 폐렴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돌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같은 상황 속에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하락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달 31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1월 다섯째주 여론조사(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 대상, 조사일시 : 1월 28일~1월 30일)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2주 전보다 5%p 떨어진 34%를 기록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특히 대전·세종·충청(36%)에서 5%p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 밖에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특히 우한 교민의 아산·진천지역 수용 문제가 불거진 시점에 여론조사가 전개되면서 당시 지역별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우한 폐렴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 경우, 다가올 총선에 최대 변수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 정치권 한 인사는 “우한 폐렴 사태가 장기화될 땐, 충청권을 중심으로 한차례 논란이 됐던 교민 수용문제가 지속적으로 회자되는 리스크로 작용하게 된다”며 “겉으로는 드러내지 않아도, 불안 요소로 남게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우한 폐렴 뿐 아니라 설 연휴를 기점으로 불거진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정치적 갈등도 장기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달 31일 대구·경북지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반대 움직임을 두고 ‘망언’이라며 규탄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대구·경북지역 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에 부정적 발언과 의견을 서슴없이 내놓는 작금의 상황들에 분노를 참을 길이 없다”며 “대구·경북은 정부 균형발전정책의 최대 수혜자임에도, 지역주의에 눈 먼 정략적 판단과 총선을 위한 선거용 발언에 불과하다”며 일갈했다.

그러면서 균특법 개정 반대 망언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표심에 민감할 수 있는 이슈들이 충청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이에 충청 표심이 어느 쪽에 힘을 실어주느냐에 따라 총선정국 초반 판세가 갈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지역 여론이 악화될 수 있는 사안들이 총선이 코 앞인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노출되는 상황”며 “총선 정국의 초반 판세는 충청 표심이 좌우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