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아산 진천 수용 소식에 아산시민들 반발
상태바
우한 교민 아산 진천 수용 소식에 아산시민들 반발
  • 이봉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9일 13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도로 막고 봉쇄
인근 1km이내 초등학교,학생과학교육원,아파트 밀집
정부가 중국 우한 지역의 교민과 유학생을 나눠 격리 수용할 것으로 알려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전경. 아산= 이봉 기자
정부가 중국 우한 지역의 교민과 유학생을 나눠 격리 수용할 것으로 알려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전경. 아산= 이봉 기자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의 교민과 유학생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에 나눠 격리 수용할 것이란 소식이 전해지자 아산시가 발칵 뒤집혔다.

특히 기존 예상 후보지였던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두 곳이 천안 지역주민의 반발로 수용장소가 아산으로 변경됐다는 것에 대해 시민들이 울분을 토로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29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30~31일 전세기로 국내 송환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나눠 격리 수용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28일 정부는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두 곳에 우한 교민을 분산 수용시키기로 했으나 천안 지역의 반발이 커지자 이를 번복해 아산과 진천에 분리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29일 오전 11시까지 아산시는 정부로부터 이와관련한 아무런 협조요청도 받은바 없으며 각종 통로를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섰지만 “아직 결정된바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며 답답해 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 역시 SNS에  “국가적인 위기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합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아산시민의 안전대책이 먼저 해결되어야 하며 합리적인 이유도 있어야한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의 초사동 주민들은 아산경찰서에 집회신고를 접수하고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가는 도로로 트랙터 등 농기계 이용해 막겠다면서 마을주민 소유의 트랙터 등을 교육원 진입도로로 옮기고 있는 상황이다.

이 마을 김재호 이장은 “우한 교민을 우리 마을에 격리수용한다는 소식을 정부나 시 어느 곳으로부터도 들은 사실이 없다”며 “당초 천안 지역 국가기관에 수용하기로 했던 것을 하루 만에 번복하는 것은 이해 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어 온양5동 기관단체협의회 명의로 반대집회를 추진하고 있으며 아산시 전 사회단체와 기관에 동참을 호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은 경찰간부후보생과 간부 승진자 교육을 하는 곳으로 직선거리로 1.2km 떨어진 초사초등학교에는 학생 152명과 유치원생 10명이 재학중이며 주말이면 2000여명의 학생들이 방문하는 충남학생과학 교육원 310m, 480세대의 주민이 거주하는 신인엘크루아파트 350m, 1998세대의 주민이 거주하는 장존청솔아파트와는 1.7km,아산시민의 휴식처로 사랑받으며 80여개의 음식점과 카페가 운집한 신정호수와 2km,  온양온천역과는 4km 떨어져 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