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레이스에 흥행 탄력…'기생충' 북미 상영관 1천개 돌파
상태바
오스카 레이스에 흥행 탄력…'기생충' 북미 상영관 1천개 돌파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1월 29일 08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 감독 "아카데미서 좋은 결과 얻어야 한다는 부담 느껴"
▲ (샌타모니카 AP=연합뉴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 바커행어에서 열린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으며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jsmoon@yna.co.kr
▲ [아카데미 시상식 SNS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 [아카데미 시상식 SNS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영화 '기생충'의 북미 지역 상영관 수가 처음으로 1천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11일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3개 상영관에서 선(先) 개봉한 이후 최다 상영관 수다.

골든글로브를 비롯한 각종 북미 시상식을 휩쓴 데다, 다음 달 9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지명되면서 입소문을 탄 덕분이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 북미 지역 상영관은 지난 26일 기준 1천60개로 집계됐다. 박스오피스 매출도 3천91만2천648달러(365억원)에 달했다.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역대 흥행 수익 1위 기록이며, 북미에서 선보인 모든 역대 외국어 영화 가운데 흥행 7위에 해당한다. 이 추세라면 6위인 '아멜리아'(3천322만5천499달러)도 곧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개봉한 지 100일이 지난 '기생충'은 한때 상영관 수가 620개까지 늘었으나 감소 추세를 보이다가 이달 6일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전후해 상영관 수가 다시 급격히 늘고 있다.

'기생충'은 북미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흥행 중이다. 이달 10일 개봉해 5위로 출발했으나 지난 주말에는 4위로 한단계 올랐다. 일본 배급사 비터즈엔드에 따르면 일본 내 매출도 10억엔(108억원)을 돌파했다. 역대 일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흥행 수익 7위에 해당한다.

'기생충'의 해외 흥행은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이외에 1~2개 부문에서 더 상을 받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아카데미 측은 28일 공식 SNS에 "올해의 오스카 후보들과 만나보세요"라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영화인들 사진을 게재, 눈길을 끌었다.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가 맨 앞줄에 앉았고, 봉 감독은 오른쪽 지점에 서서 웃으며 포즈를 취했다.

한편, 봉 감독은 미국 연애 매체 베네티 페어와 인터뷰에서 "아카데미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는 부담을 느낀다"며 "마운드에 강제로 올라간 야구선수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정신과 의사가 내가 불안감이 심하다고 하더라. 사회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각한 강박적 성향이 있다"면서 "그러나 영화 제작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내가 내 대본을 처음으로 읽는 독자"라며 "매번 대본을 끝내고 아내를 보여줄 때마다 두렵다"고 했다.

봉 감독은 "영화 '플란다스의 개' 이후로 휴가를 가지 못했다"면서 "추운 날씨를 좋아해 남극 같은 추운 곳에 저와 개 둘이서만 가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fusionjc@yna.co.kr

dy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