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안에서 갈라진 바른미래의 평화
상태바
손-안에서 갈라진 바른미래의 평화
  • 백승목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8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안철수 요구 거절…내홍 조짐
“내쫓으려는 얘기…받아들일 수 없어”
안철수계 탈당·신당 창당 불사할듯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요구에 손학규 대표가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재연될 조짐이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당 비대위 체제 전환을 요구한 데 대해 28일 "개인 회사 오너가 CEO에 해고 통보하듯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고 강력 비판하며 거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유승민계 의원들, 안 대표와 친하다는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고 한 얘기와 똑같다. 그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안 전 의원과의 전날 회동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안 대표가 설 연휴가 끝나기 전 만나보고 싶다고 해서 27일 보자고 했고 안 대표는 시간을 정해주시면 당 대표실로 찾아뵙겠다는 문자를 보냈다"며 "당대표실에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 예의 차원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 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인 통보, 소위 '최후통첩'이 될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음 속으로 상당히 당황했다. 안 대표에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있게 논의하는 것이었다"며 "안 대표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대표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앞서 안 전 의원은 전날 손 대표를 예방해 △비대위 전환 △손 대표 재신임 투표 △조기 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선출 등 3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하지만 이날 손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부하면서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가 탈당 및 신당 창당을 불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유승민계가 탈당해 새로운보수당을 만든 데 이어 안철수계마저 이탈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우선 신당을 창당해 독자 노선을 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은희(광주 광산구을) 의원을 제외한 안철수계 의원들이 비례대표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잃게 된다는 것이 창당의 걸림돌이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창당이 줄을 잇고 있어 국민들 사이에 '창당 피로감'이 높은 것도 문제다.

이에 따라 신당 창당 주장은 손 대표 압박용이 아니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