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천안 2곳에 격리 수용' 방침에 천안시민 반발 목소리
상태바
'우한 교민 천안 2곳에 격리 수용' 방침에 천안시민 반발 목소리
  • 이재범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8일 17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를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정부가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교민들을 귀국시켜 천안에 격리 조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 사이 반반 기류가 거세지고 있다.

격리 시설 인근 주민들이 경찰에 집회신고를 하는가 하면 이를 반대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28일 천안동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우한 교민들을 수용할 천안 유량동 소재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인근 주민들이 이날 오후 경찰서를 찾아 ‘시설사용 반대’ 집회신고를 냈다.

우정공무원교육원 인근에 거주 중인 임광천 원성1동 통장협의회장은 “주민과의 협의 없이 교민들이 들어오는 것에 반대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임 회장과 주민들은 30일 오후 2시부터 한 달 동안 우정공무원교육원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집회는 주민 150여명가량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주민들은 29일 질병관리본부를 찾아 1인 시위를 펼친다.

유량동 통장들도 같은 날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만나 항의할 예정이다.

유량동 주민들은 트랙터와 경운기 등 농기계를 동원해 우한 교민들을 태운 차량이 교육원에 들어서는 것을 막을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인근 목천읍 교촌리와 서리 주민들도 경찰에 집회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원성동과 마찬가지로 수련원 진입을 차단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30일 우한 교민 2주간 천안서 격리 수용 반대합니다' 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는 "우환 폐렴과 관련해 30일 전세기로 국내 송환할 중국 우한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을 검토 중이란 뉴스가 사실이라면 이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빠른 대처는 빠른 검사와 (의료)장비가 있는 곳에서 먼저 검사를 한 뒤 격리하는 것이 순서이지, 일단 격리하고 증상이 발견되면 치료하겠다는 발상은 너무 안일한 생각"이라면서 "천안에 거주중인 국민들의 안전은 누가 책임져야 하는냐"고 되물었다.

이어 "천안은 교통의 중심지이고 검토중인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청소년수련원은 천안시내와 (차로)15분거리에 불과한데 과연 격리수용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만약 (격리시설에서)바이러스가 퍼지다면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28일 한 언론매체는 정부가 이르면 30일 국내 송환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우정공무원교육원 및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천안=전종규․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