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육회 조직개편…부회장 존치여부 촉각
상태바
대전체육회 조직개편…부회장 존치여부 촉각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7일 17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대전시체육회. 네이버지도
사진 = 대전시체육회. 네이버지도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대전시체육회가 내달 인사개편을 예고한 가운데 부회장직 존치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해당 직에 대한 논란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부회장직 존속·폐지 측 입장은 여전히 팽팽히 맞서고 있다.

27일 대전시체육회에 따르면 현재 시체육회에는 상임부회장, 대외협력부회장, 당연직부회장(행정부시장, 대전교육청 부교육감) 등 4명의 부회장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행사참석, 기관장면담 등 체육회장의 일정을 분담하거나 개별업무를 수행하며 시체육회 운영을 돕고 있다.

지역에서는 이 같은 부회장직의 존치 여부에 대한 입장이 꾸준히 충돌해 왔다. 부회장직 존치를 주장하는 측은 업무의 효율성을 꼽는다.

최대 9명의 부회장을 둘 수 있는 만큼 회장의 업무가 과중될 경우 부회장들에게 분담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 상임부회장, 대외협력부회장, 기획홍보부회장 등 별칭으로 활동할 수 있어 기관·단체와의 관계 형성에도 유리하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부회장직 폐지를 주장하는 측은 불명확한 선임기준과 업무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실제 부회장 임명권을 가진 대의원총회는 회장에게 임명권을 이임해 왔다.

이에 대부분의 부회장직이 ‘선거공신’으로 채워졌고 당위성과 역할론에 의문이 제기됐다. 최대 2명의 부회장에게 지급되는 매달 220여 만원의 대외활동비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부회장직 존치 여부는 내달 7일 열리는 대의원총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부회장직은 보는 관점에 따라 평가가 엇갈릴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체육회장의 의중”이라며 “어떤 결정이 나오든 성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