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품 합동검사 결과 ‘안전’
상태바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품 합동검사 결과 ‘안전’
  • 김희도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8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희도 기자]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앞두고 충북내 성수품 안전성 검사 결과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달 8∼14일 충북도 식의약안전과, 충북 보건환경연구원, 11개 시·군 합동으로 이뤄졌다.

검사 품목은 제사에 쓰이는 △조리식품 35건 △가공식품 15건 △수산물 5건이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첨가물, 중금속, 타르색소 등 위해 물질과 식중독균 여부 검사결과 모두 기준·규격 이내로 판정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설 연휴에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면서 관내 식품 관련 사고에 신속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도 기자 huido021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