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평화의 소녀상·강제징용 노동자상 제작보고회 개최
상태바
동구, 평화의 소녀상·강제징용 노동자상 제작보고회 개최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동구는 7층 대회의실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1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시작됐다.

현재 추진위원회는 2월 말 준공을 목표로 소녀상 및 노동상 건립 중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대전 만세운동의 발상지인 인동 만세로광장에 순수 민간주도의 독립기념물이 세워지는 점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건립이 완료될 때까지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