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발 뗀 사회, 두렵지 않도록…
상태바
첫발 뗀 사회, 두렵지 않도록…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 상상펀드 금액
아름다운재단에 전달
보호종료청년들 도와
▲ KT&G는 20일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보호종료청년들을 돕기 위해 '아름다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KT&G 제공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KT&G가 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으로 조성된 ‘상상펀드’로 보호종료청년들의 자립을 돕는다.

21일 KT&G에 따르면 20일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보호종료청년들을 돕기 위해 '아름다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보호종료청년은 복지시설에서 보호되다가 만 18세가 되면 아동복지법에 근거해 보호가 종료되는 이들을 말한다. 보호종료청년들이 매년 약 2500명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중 상당수는 안정적인 사회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KT&G 임직원들은 자발적인 기부금인 '상상펀드'를 통해 재원을 마련 이들의 자립을 도울 예정이다. 지원 규모는 1억 5000만원에 달한다.

해당 기부금은 보호종료청년들의 학업 유지와 자기계발 등 자립 역량을 키우는 데 사용된다.

구체적으로는 장학금, 학업생활 보조비, 단기어학연수비 지원 등에 사용되며 동아리 및 자치활동, 멘토·멘티 활동 등 보호종료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자립할 수 있도록 각종 프로그램에도 활용된다.

KT&G 관계자는 "보호종료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자 임직원들의 마음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 지원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KT&G는 2011년부터 임직원들이 월급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독창적 사회공헌기금인 ‘상상펀드’를 출범, 국내외 소외계층 지원은 물론 긴급한 사회문제 해결에도 동참하고 있다. 또 자발적이고 투명한 기금운용을 위해 일반 직원들로만 구성된 '상상펀드 기금운영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