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설 앞두고 수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
상태바
충주시, 설 앞두고 수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
  • 조재광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18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1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광 기자] 충주시가 설을 앞두고 소비자의 알권리 보장과 공정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수산물 원산지표시제 지도 단속에 나선다.

이번지도 단속은 소비자가 많이 찾는 재래시장 및 중·대형마트 등 수산물 취급업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품목은원산지 허위표시 판매행위가 우려되는 조기, 명태, 오징어 등 주요 성수품과 명절 제수용·선물세트 수산물 등이다.

수산물 원산지표시제는 소비자 알 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유통질서 확립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단속 결과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판매한 것이 확인되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제5조 및 제18조에 의거해 5만 원 이상,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원산지를 거짓, 혼동 또는 위장 표시행위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제6조 및 제14조에 의거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통해 수산물 부정유통을 방지할 계획"이라며 "소비자들도 수산물 구입 시 꼭 원산지를 확인한 후 구입하고 위반사항 발견 시 충주시 축수산과(☏ 850-5892)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충주-=조재광 기자 cjk923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