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국회의원, 둔포 주민 피해 현황 논의
상태바
강훈식 국회의원, 둔포 주민 피해 현황 논의
  • 이봉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면담
▲ 강훈식 국회의원이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주한미군기지로 인한 둔포 주민의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강훈식의원실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 을)은 20일 국방부를 방문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주한미군기지로 인한 둔포 주민의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에 대해 논의했다.

아산시 둔포면 일대는 평택 주한미군기지로부터 불과 1.5㎞ 밖에 떨어지지 않아 시민들의 불편함이 커지고 있는 상황으로 주변지역에서 가장 심각하게 겪고 있는 피해로 주민들은 무엇보다도 비행기 소음에 따른 수면방해, 학교 등에서의 수업 방해, 휴대폰 전파 방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강훈식 의원은 정경두 장관에 시민들로부터 직접 전해들은 피해상황과 현안을 전달했으며 이를 위한 해결책에 대해 한 시간 넘게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정 장관은 "주한미군이 한미동맹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그로 인해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인근 주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강 의원은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둔포 주민의 피해와 관련 적극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답변을 받은 만큼 국방부와 협조하며 주민 피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