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환경연구원, 설 연휴 감염병 검사 비상근무
상태바
보건환경연구원, 설 연휴 감염병 검사 비상근무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0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4일부터 질병관리본부 및 5개구 보건소와 연계해 감염병 발생대비 비상대기 근무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비상근무는 최근 중국 우한시 집단폐렴 발생 등 신종 바이러스의 출현 및 설 연휴 기간 동안 국내·외 여행객의 증가가 예측됨에 따라 감염병 환자 발생 위험성이 커지고 있어 의심환자 및 조사대상 유증상자 신고 접수 시 검사 지연으로 인한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실시된다.

또 중국 우한시 집단폐렴의 원인으로 밝혀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인을 위한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 기술 전수로 중부권역(대전, 충남·북, 세종)에서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현장대응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전재현 대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신종 및 해외유입 감염병 발생에 선제적 검사 대응시스템을 구축해 질병으로부터 시민을 지키고 건강권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