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를 향해' 박인비, LPGA 투어 개막전 첫날 공동 2위
상태바
'도쿄를 향해' 박인비, LPGA 투어 개막전 첫날 공동 2위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1월 17일 08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두 대니엘 강과 2타 차…우승하면 통산 20승 달성
▲ [KLPGA 제공]

박인비(32)가 2020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첫날 공동 2위에 오르면서 여자골프 올림픽 2연패를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디뎠다.

박인비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천645야드)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 잡아 6언더파 65타를 쳤다.

박인비는 단독 선두 대니엘 강(미국·8언더파 63타)을 2타 차로 뒤쫓으며 가비 로페스(멕시코),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함께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2019시즌 공동 2위만 2차례 올랐던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1년 10개월 만의 우승을 노린다.

박인비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 LPGA 투어 통산 20승을 채우게 된다.

이 대회는 2018년과 2019년 투어 대회 우승자들만 출전하는 대회로, 세계랭킹 1·2위인 고진영(25)과 박성현(27)은 출전하지 않았다.

박인비도 최근 3년간은 1월 열리는 대회를 건너뛰었지만, 올해는 4년 만에 1월 개막전에 출격했다.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 출전한 것은 처음이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겠다는 다짐이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박인비가 도쿄올림픽에서 2연패에 도전하려면 세계랭킹을 끌어 올려야 한다.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려면, 6월 랭킹 기준으로 전체 15위 안에 들고, 한국 선수 중에서 최소 4위 내에 들어야 한다.

현재 박인비는 세계랭킹 16위로, 한국 선수 중에서는 고진영, 박성현, 김세영(27·5위), 이정은(24·7위), 김효주(25·13위)에 이어 6번째다.

박인비는 "이미 이룬 것에 또 도전하려면 동기 부여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그러나 골프 대회에 나오고 우승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늘 즐겁다"며 "하루하루가 경쟁이다. 골프는 매일 새로 시작해서 좋다. 그래서 동기 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1라운드를 돌아보면서는 "작년에 퍼터에 조금 실망했었다. 공을 홀 가까이 붙여놓고도 버디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오늘 경기 결과에 기쁘다"라며 "남은 3일 동안에도 한결같이 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지난해 시즌 3승을 달성한 김세영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아 5타를 줄이고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양희영(31)이 3언더파 68타로 공동 11위, 허미정(31)은 2언더파 69타로 공동 16위다.

전인지는 이븐파로 공동 22위에 있고,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34)는 3오버파 74타로 부진하며 26명 중 25위에 그쳤다. 26위는 4오버파를 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