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 사퇴 김소연 총선 출사표 "대전지역 민주당·시민단체 카르텔 깨는 것 정치소명"
상태바
시의원 사퇴 김소연 총선 출사표 "대전지역 민주당·시민단체 카르텔 깨는 것 정치소명"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1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망치는 세력과 싸울 것"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16일 의원직을 사퇴하고 4·15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시의원은 이날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드시 국회로 진출해 대전과 대한민국을 망치는 세력과 싸울 것”이라고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바른미래당 소속인 김 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와 지방자치단체에서 각종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고, 지역 시민단체들은 이를 독식하고 있다”며 “대전지역 민주당과 지역 시민단체의 카르텔을 깨는 것이 저의 정치적 소명이라고 믿는다”고 민주당과 시민단체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출마 지역구를 묻는 말에는 “아직 확정하지는 않았다”면서도 “민주당 강세지역이 될 것이다. (민주당과) 가장 효과적으로 싸울 수 있는 곳으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총선 전 야권 연대나 연합이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야권발 정계개편에 따라 출마 정당의 변화 가능성은 내비췄다.

‘다른 정당의 영입 제안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영입 제안인지는 모르지만 계속해서 그런 제안을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 시의원은 “정치적 욕심으로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면, 애초부터 박범계 의원 밑에서 편안하게 있었을 것이다. 그냥 딸랑딸랑 거리며 따라다녔을 것”이라며 “또 시민단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면서 비리도 눈감아 주고 우호적으로 지냈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