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보건소,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환자 자가건강관리 운동교실 호응
상태바
옥천군보건소,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환자 자가건강관리 운동교실 호응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18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보건소는 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자가건강관리 운동교실 참여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자가건강관리 운동교실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13일부터 옥천군보건소 건강증진센터에서 매주 월·수요일 운영한다.

운동교실은 매년 1월부터 12월까지 연중 운영하며, 80여명의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환자들을 등록해 정기적으로 주2회 1시간씩 근력운동 및 유산소운동 등을 한다.

관내 전문 의료인을 초빙하여 연간 12회 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규칙적인 운동이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로 고혈압, 당뇨병 환자에게 운동의 중요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그리고 체중 감량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을 낮춰준다. 혈압, 혈당을 관리하기 위해 운동을 지속하도록 격려하고 지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옥천군 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옥천군 보건소는 고혈압, 당뇨병 환자들에게 적합한 운동과 질환관련 교육을 병행하여 통합건강서비스를 제공, 운동프로그램 참여자의 건강하고 활기찬 일상생활을 영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