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단체 대학 1080억 걸린 '플랫폼' 충청권 불협화음
상태바
자치단체 대학 1080억 걸린 '플랫폼' 충청권 불협화음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단위 협업 플랫폼(가칭) 시범사업]
교육부, 3곳 선정 예정…경쟁 돌입
충청권, 아예 모르거나 준비 미흡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최근 전국 지자체와 대학들이 컨소시엄을 통해 정부 공모사업 유치전에 돌입했지만, 충청권은 불협화음이 발생하는 등 안일한 준비를 보이고 있다.

충청권 지자체와 지역 대학들은 타·시도와 본격적인 경쟁을 펼치기 전 부터 소극적인 준비자세, 이해 당사자들의 마찰 등 차질을 빚고 있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중 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해 지역혁신사업을 육성하고 인재를 양성하는 ‘지역단위 협업 플랫폼(가칭)’ 시범사업 공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시·도 단위의 ‘광역형사업’ 2곳(각 300억원)과 복수의 시·도가 결합된 ‘초광역형’ 1곳(480억원) 등 총 10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지자체와 대학이 혁신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대학과 지역산업이 지속적으로 상생(win-win)하는 구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범사업에 선정되면 지자체와 지역대학은 컨소시엄 형태로 비영리법인을 설립하게 되고 교육부 예산을 지원받아 지역 발전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게 된다.

아직 구체적인 공모계획 안은 나오지 않은 상황으로, 지자체와 대학들은 교육부에서 배포된 사업 기본개요를 통해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놓고 벌써부터 경남과 부산 등 전국 지자체는 이미 출사표를 내며 유치경쟁에 돌입하고 있다.

부산시의 경우 지난해 12월 ‘부산시 대학 및 지역인재 육성지원 협의회’를 구성해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창원에서 열린 ‘2020 경남 신년인사회’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하겠다고 공표하기도 했다.

대구·경북은 일찍이 지자체·대학·지역기업이 협력해 ‘휴스타(HuStar) 혁신대학사업’을 만들어 공모에 준비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도 지난해 12월 지역사회포럼에서 사업에 대한 관심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대전·충청권은 대외적으로 관련 공모에 대해 이렇다할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

현재 대전시와 충남대가 관련 유치를 위해 주도적으로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준비에 나서고는 있다.

하지만 일부 대학의 경우 아직 해당 사업을 전혀 모르고 있거나, 사업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여력 등으로 도전조차 망설이고 있다.

더욱이 내부 회의만 실시하는 등 타 지자체에 비해 대외적 활동이 소극적인 형태로 비춰지고 있어, 정부 공모사업 유치를 위한 당위성 피력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충청권 내에서도 불협화음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전시와 충남대는 대전, 세종, 충남을 묶어 초광역형 사업 유치에 나설 준비를 했지만, 최근 충남도와 공주대가 손잡고 관련 사업 유치에 나선다고 밝히면서 제각각 사업이 추진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 것.

이에 대해 충남도는 공주대와 협의를 인정하면서도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다만 대전 등 충청권과 협업을 추진하거나 업무협약을 맺는 등의 과정은 실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그만큼 충청권의 협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

때문에 지자체 차원의 협업을 비롯한 대학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충남대 관계자는 “아직 교육부의 구체적인 공모 안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초광역형 사업 유치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충청권 지자체 협력과 더불어 많은 대학들의 참여를 유도해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