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긴급재난문자 수어영상서비스 구축
상태바
대전시, 긴급재난문자 수어영상서비스 구축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3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는 수어영상제공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멀틱스, 한국농아인협회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재난문자 영상지원 및 시각화 정보서비스를 위한 실증협의체를 구성하고 청각장애인 중 문자 해독력이 취약해 휴대전화 문자로 발송되는 재난재해 상황 전파 및 대처요령 정보의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이번 서비스는 시에서 운영 중인 지능형 재난 예·경보 체계에서 원스톱으로 재난문자를 발송하면 시 거주 청각장애인은 긴급재난문자를 수어영상으로 받게 된다.

박월훈 시 시민안전실장은 “문자를 통해 전달되는 재난관련 정보를 청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는 수어영상으로 시각화해 제공함으로 정보 취득 사각지대에 있는 청각장애인의 재난정보 접근 차별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