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크게 되갚은 사랑
상태바
더 크게 되갚은 사랑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3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 졸업생 정다혜 씨 가족
2016년부터 지정장학금 전달
“해외미술체험 다녀온 뒤 성장
받은 사랑 나누려 장학금 후원”
▲ 13일 목원대 한국화전공을 졸업한 정다혜 씨(맨 오른쪽)가 어머니와 함께 총장실을 방문, 권혁대 총장(가운데)에게 장학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목원대 제공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해외미술문화체험 장학프로그램으로 보다 넓은 세상을 경험한 딸이 꿈을 갖고 정진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많은 학생들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습니다.”

꿈을 심어준 학교에 사랑으로 보답하는 학생이 있어 주위를 따뜻하게 하고 있다.

목원대는 한국화전공 졸업생 정다혜 씨 가족이 총장실을 방문해 한국화전공 지정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북 익산에서 현대농기계를 운영하고 있는 정 씨 가족은 2016년부터 매년 한국화전공 지정장학금으로 1000만원을 기부하고 있다.

이에 목원대는 정다운 대표에게 깊은 감사의 뜻으로 감사패를 증정했다.

정다혜 씨 어머니는 “10년 전 학부생으로 입학한 딸이 전공 교수님들이 마련한 장학금으로 해외미술체험을 다녀온 후 용기와 희망을 얻어 실력도, 마음도 크게 성장해 늘 감사한 마음이었다”며 “제자를 믿고 동행하며 아낌없는 사랑을 베푸시는 것을 보고 좋은 프로그램에 함께해 우리가 받은 사랑을 나누고자 장학금을 후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대 목원대 총장은 “제자들의 꿈에 날개를 달아주고자 하는 한국화전공 장학프로그램에 귀한 장학금을 기부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뜻이 학생들에게 전달돼 자신의 꿈을 향해 열정을 갖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목원대 한국화전공은 2010년도부터 한국화분야의 우수창작인재양성을 목적으로 전공 교수들이 마련한 자체 장학기금과 병·의원에 찾아가는 미술관 작품 전시협약 등을 통해 조성한 지정기부장학금으로 ‘사제동행 꿈 키우기’ 장학프로그램을 10년째 이어가고 있다.

올해 하계방학기간에 재학생 20여명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원, 대만 고궁박물원 등을 중심으로 하는 해외미술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