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주거비율 높인다
상태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주거비율 높인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3일 1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이달 중 4차 공모 실시, 직전 25%…40%안 검토중
사업성 보장 카드로 주목, 대전시-코레일 막바지 협의중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공전을 거듭하며 숙원사업으로까지 확대된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이 ‘주거비율 대폭 상향’을 전제로 재시동을 걸고 있다.

사업 무산의 핵심 원인이었던 상업부지 내 주거비율에 대해 대전시가 상향 조정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달 중 실시될 공모에 귀추가 주목된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역세권 복합2구역 개발 사업과 관련해 상업부지 내 주거비율을 높이는 등 사업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코레일과 막바지 협의 중이다.

역세권 개발 사업은 대전역 일원인 동구 정동 및 소제동 10만 6742㎡ 면적 가운데 복합2구역 내 상업용 부지 3만 2444㎡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역세권 개발 사업 추진을 위한 그동안의 여러 차례 공모에도 불구하고 이렇다 할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사업은 이렇다 할 진척율을 보이지 못했다.

민간사업자가 공모에 뛰어들기 위해 보장돼야 할 수익성이 사업자 입장에서 불확실하다는 판단 아래에 잇따라 무산된 것이다.

이후 시는 지난해 3차 공모를 진행할 당시 상업용지 내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주거비율을 25%로 조정하는 등 조건 완화에 나섰지만 결과적으로 민간사업자의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결국 주거 비율이 사업의 핵심인 점을 감안해 시는 이번 4차 공모에서 주거 비율을 대폭 상향 조정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이미 사업의 상당부분 진척이 이뤄져 왔던 만큼 주거비율만 사업성 보장 수준에 다다를 경우 즉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실제 역세권 개발 사업에 관심을 보이는 다수의 사업자 측에서도 이 같은 의견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의견을 감안해 시는 현재 주거비율은 3차 공모 당시의 25%를 40%까지 끌어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주거비율 조정 방안을 코레일 측에 전달한 상태로 코레일과 협의를 통해 4차 공모에 담을 주거비율을 최종 조율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개발 총 면적 중 상업시설이 지나치게 크다는 의견을 감안해 상업시설 면적의 일정 규모 이상 제한을 크게 줄이는 것도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협의가 이뤄질 경우 시는 역세권 개발 사업 4차 공모를 이달 말 실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3차례에 걸쳐 진행한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이렇다 할 결과를 얻지 못하면서 지나친 소극적인 행정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을 의식해 공모에 돌입하게 되면 최대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역세권 개발 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약속하고 있다. 허 시장은 지난 9일 신년브리핑을 통해 “실현가능한 검토 작업 마치고 1월 중 공모사업 진행해 3~4월 중 역세권개발사업 확정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 관계자는 “4차 공모가 준비 중인 관계로 주거비율 관련 수치 등을 구체적으로 확정짓기는 어렵지만 이번 사업의 핵심이라는 점과 더 이상 사업을 끌기 어렵다는 점은 분명하다”며 “향후 사업 추진 간 잡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긴밀하게 협의하는 등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