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토막 난 대전 단지형 외투지역… 효과도 반감 우려
상태바
반토막 난 대전 단지형 외투지역… 효과도 반감 우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8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9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타당성 용역 곧 완료
둔곡지구 내 8만4446㎡ 조성
계획 수립 때보다 규모 축소
투자기대효과 감소 우려도…
市 “추상적인 규모보다 실리”
사진 = 대전시청. 충청투데이 DB
사진 = 대전시청.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의 숙원사업인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신청이 임박하면서 외국인 자본 유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기존 계획 대비 절반가량 부지가 축소됨에 따라 실질적인 투자규모 축소 등이 우려되는 만큼, 외투지역 조성을 통한 투자유치 기대효과 충족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함께 나온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단지형 외국인 투자전용지역 조성사업과 관련해 타당성 검토 용역이 오는 23일 완료된다. 시는 용역 완료와 동시에 산업통상자원부에 외투지역 지정 승인을 위한 신청에 곧바로 돌입할 계획이다.

단지형 외투지역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가 조성되는 둔곡지구 내 8만 4446㎡(약 2만 5500평) 규모로 조성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외자유치 업무협약 체결 등을 통해 이번 외투지역 지정을 위한 필수요건인 △지정면적 대비 투자 신고 입주 수요 30% △명시적 입주 수요 50% 이상의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다.

또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해 산업부에서 요구해 온 위치적 당위성 등에 대해서도 타당성 검토 용역을 통해 문제없이 확보, 승인까지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과거 외투지역 계획이 수립될 당시의 규모보다 현재 규모가 절반가량 축소된 점은 불편한 요소다.

2007년 외투지역 조성 계획이 처음으로 가시화된 이후 시는 외투지역 규모를 약 15만㎡(약 4만5000평) 규모로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명시적 입주 수요 등이 충족되지 못한 탓에 외투지역 지정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서 지정이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외투지역 규모는 단지형 외투지역 지정을 위한 최소 규모인 8만 2644㎡을 조금 웃도는 수준까지 축소되면서 향후 외투지역 실제 운영 간 기대할 수 있는 실질적 투자기대효과 또한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시는 외투지역가 위치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의 연계성을 고려해 외투지역 규모를 일부 조정·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즉 무리한 대규모 외자보다는 바이오나 수소재생 등 분야의 외자를 유치함으로써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파급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외투지역 지정 계획에 따라 그동안 부진했던 외자유입이 점차 활기를 띄우는 만큼 부지축소에 따른 실질적인 투자유치 효과 절감은 크게 체감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실제 2017년 기준 외자 유치액은 1200만 달러에 그쳤으나 2018년부터 1540만 달러로 올라선 뒤 지난해 2월 1600만 달러, 8월 1100만 달러 등 총 10개 기업 4824만 달러의 외자 유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외투지역 지정 계획이 공식화됨과 동시에 그동안 부진했던 외자유치의 활로를 열면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견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추상적 규모보다는 실질적인 투자효과 등 실리에 집중함으로써 대전에 투자한 기업이 정착해 성공한다는 분위기를 형성, 외투지역 지정 효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