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상자에 담긴 고마움
상태바
과자상자에 담긴 고마움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6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향인 이범순씨 “면장님 덕에 힘”
홍북초에 100만원 장학금 기탁도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2020년 새해 업무 시작으로 분주한 지난 3일 홍북읍 행정복지센터에 한 출향인이 과자상자를 선물한 사연이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홍북읍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60여년전 어려운 가정형편에 다니던 홍북초등학교(당시 홍북국민학교)마저 중퇴하고 홍성을 떠났던 출향인 이범순(75·아산) 씨다.

홍북읍 용산리가 고향인 이 씨는 홍북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담임교사 및 친구들과 함께 홍북읍 행정복지센터(당시 홍북면사무소)에서 청소 봉사활동을 했다고 한다.

청소를 마치자 당시 면장님이 사무실에 책상 서너 개를 잇고 그 위에 하얀 종이를 깔아 과자를 소복이 쌓아 주었다.

과자가 흔치 않았던 그 시절 면장님과 선생님 앞에서 누구하나 선뜻 손을 내밀지 못했는데, 두 분이 옆 사무실로 들어가자마자 아이들이 약속이나 한 듯이 양 손 가득 한 움큼씩 서로의 주머니에 과자를 가득 담느라 과자가 놓였던 하얀 종이가 갈기갈기 찢겨진 모습이 지금도 생생히 떠오른다고 이범순 옹은 회상했다.

어느 해인지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당시 고마웠던 마음만은 고향을 떠난 후에도 내내 큰 힘이 되었고, 60여년이 지난 뒤에도 그 고마운 마음을 떠올리며, 이날 홍북읍 행정복지센터에 과자 한 상자를 들고 방문하게 된 것이다.

이 씨는 이날 모교인 홍북초등학교를 방문해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 100만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