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부처 협력으로 국가 연구장비 관리체계 혁신한다
상태바
범 부처 협력으로 국가 연구장비 관리체계 혁신한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26일 2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7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하 KBSI)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26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국가 연구장비의 전주기 관리체계를 고도화하고 연구장비 공동활용을 촉진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가연구시설·장비를 총괄 관리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KBSI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개발장비의 관리기능을 담당하는 KIAT간에, 연구·산업 현장에서의 중복 업무를 통합해 국가연구시설장비의 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현장의 업무 부담을 경감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체결됐다.

KBSI는 지난 2009년부터 국가연구시설장비 총괄 지원기관으로 지정된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이하 NFEC)를 운영하고 있어, 이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가 추진하는 연구시설·장비의 확충과 고도화 등 타 부처를 포함한 범부처 총괄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KIAT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종합기술지원기관으로서 부처 내 연구장비의 구축과 운영, 그리고 성과관리를 효율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양 부처 간 서로 다른 관리 프로세스로 인해 실제 연구·산업현장에서는 중복 업무 해소에 대한 이슈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BSI의 ‘장비활용종합포털(ZEUS)’ 시스템과 KIAT의 ‘산업기술개발장비 공동이용시스템(e-Tube)’을 연계해 보다 효율적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부처 간 정보시스템 연계를 통해 연구장비의 구축과 활용뿐 아니라 연구장비 통합실태조사 실시, 연구장비 처분프로세스 일원화 등 사용자의 편의를 강화할 수 있는 협력 영역을 넓혀 장비보유기관의 업무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