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중앙·지역 함께 첫발
상태바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중앙·지역 함께 첫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22일 1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3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구상 첫 보고대회 성료
중앙·지역 공감대 형성… 협력 다짐
구성원 자발·능동적 참여 한뜻
‘청년이 살고 싶은 특구’ 의견 제시
제도 개선 필요성에도 힘 실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과학기술의 전진기지인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재창조 사업 첫 보고대회가 중앙과 지역의 공감대 형성 속에 협력을 다짐하며 성료했다.

기업과 연구소간 담장을 허물어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능동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혁신클러스터가 조성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지난 20일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이상민 국회의원, 조승래 국회의원, 신용현 국회의원, 국토연구원 자문위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기본구상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대회는 학생, 젊은 연구자, 창업가 등 청년들이 살고 싶은 대덕특구로 재탄생돼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이광형 KAIST 부총장은 “현재 대덕특구에는 훌륭한 기술도, 좋은 시설도 차고 넘치지만 삶의 터전으로써의 기능이 부족하다”며 “학생, 청년, 창업가 등 젊은 사람들이 여기서 재미를 느끼며 어떻게 하면 오랫동안 살아갈 수 있을지 보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지금은 주로 연구기관, 기업, 대학의 협력·소통에 방점이 찍혀 있는데 소통도 결국 재밌고 즐거워야 모여서 아이디어도 내고, 회사도 설립하는 것”이라며 “대덕특구 50년 이후의 모습을 그려놓고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전략이 무엇일지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규호 전 한국화학연구원 원장은 “우선 대덕특구의 물리적 공간 문제도 중요하지만 구성원이 스스로 연계하려고 노력하는 태도가 중요할 것”이라며 “이곳이 연구도 하고 기업도 운영하고 싶은 곳이 되려면 청년들에게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AI 중심지로써의 대덕의 확실한 비전을 제시 하는 게 우선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도 개선의 필요성에도 힘이 실렸다. 장병열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공동관리사업 규정 때문에 숨 막혀 하는 연구소들이 많다. 공동 R&D캠퍼스의 경우 규제 프리존으로 지정해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며 “일부 영역에 대해 테스트를 해보고 효과가 높다면 다른 대덕특구로 확대하는 등 포용성 측면에서 제안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사들이나 출연연들의 어려움을 보면 돈도 장비도 아닌 ‘사람’이 없다는 점”이라며 “국내에만 국한할 것이 아닌 해외 인력들을 유치해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인재를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조금 더 세밀하게 분석하고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인지 여러 번 시뮬레이션 해 기획해야 한다”며 “의견 수렴 역시 기관장보다는 실제 연구원, 학생, 기업에 대한 현장 인력들의 어려움과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 “에너지 소비 등 환경 문제에 대한 고민도 담겨야 하는데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제시하기 위한 단계적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며 “대덕특구가 위치한 대전은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얼굴이다. 얼굴을 잘 만들어야 글로벌 인재도 유치할 수 있다. 무엇보다 젊은 연구자들이 행복하고 신나게 연구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