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때문에 고민이라면… ETRI, 모낭 연속 심는 ‘연발형 모발이식기’ 개발
상태바
탈모 때문에 고민이라면… ETRI, 모낭 연속 심는 ‘연발형 모발이식기’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9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0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모낭을 연속으로 심을 수 있는 연발형 모발이식기를 개발했다.

기존 모발이식기와 사용법이 동일해 적응하기 쉽고 수술 시간을 대폭 낮출 수 있어 환자와 의사의 부담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경북대 모발이식센터, ㈜오대금속과 공동연구를 통해 수술시간을 30~50% 이상 단축시킬 수 있는 연발형 식모기(植毛機)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모발이식은 ‘식모기(모발이식기)’를 이용해 뒷머리에서 채취한 모낭을 탈모 부위에 삽입하는 수술법이다. 이 수술법은 이식 속도가 빠르고 모낭 손상이 적으면서도 모발 생착율이 높아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기존에 쓰이던 단발형 식모기는 모낭을 식모기에 장착 후 두피에 삽입한 뒤 다시 식모기에 모낭을 장착하는 과정을 되풀이해야 했다.

남성형 탈모 환자 수술 1회당 2000~3000개의 모낭 삽입이 이뤄지다보니 식모기 교체 동작이 필요해 환자가 견뎌야 할 수술시간도 길어지고 시술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초래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연발형 모발이식기에는 바늘 10개가 장착돼 있다. 한 모낭을 이식할 때마다 리볼버 권총처럼 카트리지가 자동으로 회전하며 바로 다음 이식이 가능하다.

즉 한 번에 모낭 10개를 연달아 심을 수 있어 식모기 교체 횟수를 1/10로 줄이고 수술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향후 연구진은 식모기 장비 비용을 낮추고 식모 과정을 전 자동화를 이룰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