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결국 못열렸다… 문 의장 “與-野 패스트트랙 합의부터”
상태바
국회 본회의 결국 못열렸다… 문 의장 “與-野 패스트트랙 합의부터”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6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7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3당 교섭단체 회동 끝내 무산
한국 심재철 불참…규탄대회 혼란도
4+1 협의체 단일안도 안나와 영향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국회 본회의 개의가 16일 또다시 불발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겠다면서 여야에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합의를 촉구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각 정당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데다, 자유한국당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진행방해)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면서 이날 문 의장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던 여야 3당 교섭단체 회동마저 끝내 무산되면서다.

'4+1' 협의체 단일안이 도출되지 못한 대목도 본회의 개의가 불발된 이유란 분석이다.

앞서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문 의장이 여야 교섭단체 대표들과 의장실에서 만나자고 했다. 하지만 저는 그 시각에 의장을 만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11시 의장 주재로 3당 원내대표 만남이 예정돼 있었다"면서 "듣기로는 다른 야당에서 출석하지 않아 성사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심 원내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이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회동 장소인 의장실을 찾았다.

이 원내대표는 의장실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를 정상화하는 것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회동같은 것들이 있어야 하는데 (심 대표가) 오지 않은 것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며 "지금 이 상황으로는 (본회의가)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규탄대회에 참석하려는 당원·지지자들이 국회로 몰려들면서 일대 혼란이 빚어진 데 대해 "국회가 민의의 전당으로 기본적인 질서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하는데 한국당이 만드는 잘못된 정치 분위기를 통해 기본질서가 위협받고 있다"며 "한국당은 책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와 관련한 논의는 하지 못했다. 지금 상황을 보면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겠나"라며 "그래도 물밑에서 대화의 통로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야 3당은 이날 문 의장 주재로 만나 파행 상태인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고, 합의에 이를 경우 본회의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개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문 의장 입장문을 전한 한민수 대변인은 '4+1' (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단일안이 나오면 본회의가 열릴 수도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향후) 합의가 되고 각 정당의 요구가 있으면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