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정례회 폐회
상태바
대전시의회 정례회 폐회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5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례안 47건·동의안 7건·예산안 8건 등 총 안건 65건 처리
내년 예산 市 5조3813억·교육청 2조2397억…지역화폐 설전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시의회는 지난 13일 제246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열어 조례안 47건, 동의안 7건, 예산안 8건 등 총 65건의 안건을 처리한 후 폐회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이 최종 확정됐다.

내년도 시 예산은 올해보다 13.2% 증가한 5조 3813억 7100만원이며, 시교육청 예산은 2조 2397억원이다.

시의회는 시가 제출한 예산안 중 시내버스 재정지원과 시립미술관 대전방문의 해 기념 특별전 등 39건에서 총 117억 476만원을 삭감해 내부 유보금으로 편성했다.

시교육청이 제출한 예산안 중에선 교육재정 안정화 기금과 서부교육지원청 교육장실 환경개선 사업 등 총 53억 5650만원이 삭감됐다.

또 이날 본회의에선 25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과 관련된 조례를 두고 김소연 의원과 오광영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상위법도 없고 법안이 통과될 예정도 아닌 지역화폐 정책을 왜 추진하려고 하는지 의문”이라며 “시장이 공약을 실천하는 과정에 의회가 구색을 맞춰주는 게 적절하냐”고 지적했다.

이에 오 의원은 “지역화폐는 중소상인과 골목상권을 살리고 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자는 차원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날 본회의 상정이 예정된 조성칠 의원의 ‘문화 다양성의 보호와 증진에 관한 조례안’은 일부 단체의 반대 집회와 논란 등을 고려해 의장 직권으로 상정되지 않았다.

김종천 의장은 “올 한해 시의회가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통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내년에는 정치, 경제, 사회적으로 더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시의회는 지속적인 일자리 발굴, 미세먼지 대응,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시, 지속 가능하고 스마트한 도시 조성 등 더불어 잘 사는 새로운 대전이 되도록 한층 더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