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 독립운동 등불 비춘 여성들’
상태바
‘항일 독립운동 등불 비춘 여성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5일 18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내포신도시 홍예공원서
항일독립운동여성상 건립 제막식
▲ 내포신도시 홍예공원에 건립된 항일독립운동여성상.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홍예공원에 여성 항일 독립운동가의 뜻을 기리는 항일독립운동여성상을 건립했다.

도는 지난 13일 홍예공원 동상 건립부지에서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와 함께 양승조 지사, 이남일 대전지방보훈청장, 김연 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김희선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광복회, 도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일독립운동여성상 건립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여성상은 독립만세운동을 벌이기 전날, 한복을 입은 100년 전의 여성이 등불을 비춰주고 교복을 입은 오늘날의 여성이 독립선언서를 찍어내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 했다.

배경으로 설치한 화강석 기둥에는 항일 여자독립선언문 전문과 공식 서훈을 받은 여성 독립운동가 472분의 이름을 새겼다.

이번 여성상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작품으로, 청동·오석·화강석을 사용했으며 최대너비 600㎝, 최고높이 200㎝ 규모로 제작했다.

건립 위치는 도에서 추진중인 ‘독립운동가의 거리’ 조성과 연계해 홍예공원 기린동상 광장 맞은편 조경 공간으로 선정했으며, 많은 방문객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공원 관람 동선도 고려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제막식에 이어 충남도서관에서 여성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와 도내에서 활약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중심으로 학술토론회를 펼쳐 시대정신과 의미를 되새겼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항일여성독립운동가들은 가부장제와 사회·경제적 차별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독립운동에 참여했다”며 “유관순 열사, 김복순 열사, 김현경 열사를 비롯한 수많은 항일여성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우리 도에서 역사 속에 사라져가는 유·무명의 항일독립운동여성들을 발굴하고, 재조명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