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양효진, 시즌 개인 최다 29점…현대건설, 선두 도약
상태바
'해결사' 양효진, 시즌 개인 최다 29점…현대건설, 선두 도약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12월 10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이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득점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이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득점한 뒤 세터 이다영을 안고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현대건설이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의 높이를 앞세워 승점 3을 추가하며 선두로 도약했다.

현대건설은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1(25-18 21-25 25-19 25-20)로 꺾었다.

승점 3을 얻은 현대건설은 총 27점(10승 3패)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GS칼텍스(승점 25, 8승 4패)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큰 의미는 없다"고 몸을 낮췄지만, 최근 3연승을 거둔 현대건설의 상승세는 여자부 전체가 주목한다.

이날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헤일리 스펠만(등록명 헤일리)은 13점, 공격 성공률 34.61%로 다소 부진했다. 특히 1∼2세트에서는 기업은행의 견제를 극복하지 못하고 5점, 공격 성공률 20%에 그쳤다.

하지만 현대건설에는 외국인 선수가 막혀도 상대 수비를 뚫을 강력한 창이 있다.

양효진은 매 세트 현대건설의 공격을 이끌며 팀에 귀한 승점 3을 선물했다.

이날 양효진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9점을 올렸다. 블로킹 6개를 잡았고. 특유의 시간차 공격으로 기업은행의 수비 라인을 무력화했다. 29점은 양효진의 올 시즌 개인 최다 득점(종전 28점)이기도 하다.

최하위 기업은행은 센터 김희진이 오른 종아리 통증으로 1세트만 출전하는 악재를 극복하지 못했다. 어도라 어나이(19점), 김수지(12점) 등이 분전했지만, 김희진의 공백은 컸다.

승부처에서의 집중력 차이도 컸다.

현대건설은 1세트 12-12에서 연속 4점을 얻으며 주도권을 잡았다.

고예림이 시간 차 공격으로 균형을 깼고, 헤일리가 오픈 공격을 성공해 격차를 벌렸다.

기업은행은 12-14에서 어나이와 김주향이 연속해서 공격 범실을 해 12-16으로 처졌다. 기업은행이 따라잡기 어려운 격차였다.

2세트를 내준 현대건설은 3세트 초반 상대를 몰아치며 6-1로 앞섰다.

그러나 기업은행도 어나이와 김주향의 측면 공격, 김수지의 이동 공격으로 추격해 16-17까지 따라왔다.

이때 양효진이 해결사로 나섰다. 양효진은 17-16에서 재치 있게 어나이의 손을 보고 때리는 오픈 공격을 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18-16으로 다시 달아났고, 어나이의 연속 범실까지 나와 20-16으로 도망갔다.

기세가 오른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9-8에서 헤일리가 오픈 공격을 성공했고, 고예림도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탰다.

양효진은 11-9에서 속공을 성공하더니, 어나이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13-9까지 달아난 현대건설은 부진했던 헤일리까지 살아나며 승점 3을 손에 넣었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