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류기현·석민규 교수 '최우수 논문상'
상태바
건양대병원 류기현·석민규 교수 '최우수 논문상'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0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건양대병원은 10일 소화기내과 류기현 교수와 석민규 교수가 ‘2019 국제소화기학술대회(KDDW)’에서 각각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환자들에게 채취한 담즙산 검체를 분석해 담즙산과 장내 감염균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연구를 시행했다.

연구에 의하면 사람마다 담즙산의 구성요소가 다르기 때문에 감염균도 달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담도계의 미생물을 분석해 담즙산의 치료요법 적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석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라고 불리는 유산균을 체내에 들어가 좋은 효과를 주기위해 복용하지만, 대부분 담즙에 의해 사멸된다는 사실에 주목해 연구를 시행했다.

유산균 복용이 아닌 담즙산을 직접 복용해서 장내 세균을 조절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동물(쥐)실험을 한 결과, 담즙산의 종류에 따라 장내 세균이 조절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한편 이번 국제소화기학술대회에서는 총 12편의 최우수 구연이 선정되었으며, 건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연구팀이 2개의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