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충청지역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결과 들여다보니…
상태바
[사설] 충청지역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결과 들여다보니…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12월 10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들의 청렴 성적표가 공개되자 기관별 만감이 교체한다. 청렴도가 오른 기관은 반기는 반면 떨어진 기관은 원인분석에 나서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밝힌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를 보면 전국 609개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8.19점으로 비교적 높았다. 전년 대비 0.07점 올랐고, 3년 연속 청렴도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는데 의미를 부여해야할 것 같다.

충청지역 공공기관의 청렴도를 살펴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대전시와 충북도의 종합청렴도는 지난해와 같은 2등급으로, 1등급을 받은 광역지자체가 없음을 감안하면 최고 점수를 받은 셈이다. 충남도는 지난해 4등급에서 2등급으로, 세종시는 지난해 4등급에서 3등급으로 올라섰다. 이에 견줘 교육청 청렴도는 기대 이하의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어 실망이다. 대전시교육청과 충남도교육청이 나란히 4등급을 받은 것이다. 세종시교육청과 충북도교육청도 지난해 보다 각각 1단계 떨어진 3등급으로 나타났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5등급을 기록한 곳은 전무해 대전시교육청과 충남도교육청은 사실상 꼴찌 점수를 받은 것과 다름없다. 어느 기관보다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할 교육청의 청렴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분명 이유가 있을 터다. 무엇보다 반부패 위협요인을 제거하지 못한 탓이 크다고 하겠다. 도덕적 해이, 온정주의, 기관장의 리더십 부족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부패공직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와 '연대책임제'를 도입해 엄격하게 부패 관행을 차단한 전남도가 높은 점수를 받은 건 시사하는 바 크다.

청렴도는 공무원이 지녀야할 기본 덕목이다. 각 기관은 청렴도를 홈페이지에 1개월 이상 게시해야 한다. 시민들이 그 기관을 어떻게 바라보겠는가. 물론 기관마다 청렴도 제고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줄 안다. 청렴문화가 많이 개선됐음에도 시민들이 미처 체감하지 못하고 있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시민들이 체감할 때까지 진정성 있게 다가가야 한다. 그 결실은 내년 평가 때 나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