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귀농? 준비된 귀농!…청양 귀농귀촌 준비기간 5→16개월로 증가
상태바
묻지마 귀농? 준비된 귀농!…청양 귀농귀촌 준비기간 5→16개월로 증가
  • 윤양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0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이수 시간도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지역 귀농귀촌 추이를 분석한 결과 '묻지마 귀농'이 줄고 '준비된 귀농'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귀농귀촌 상담 인원과 귀농귀촌인 수는 지난해에 비해 30%가량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청양군농업기술센터(소장 강상규)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1월 말까지 적응교육 프로그램 참여 등 귀농귀촌 준비 기간이 평균 5개월에서 16개월로 대폭 증가한 반면 상담 인원은 45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36명에 비해 181명 감소했다. 귀농교육 이수 시간은 지난해 평균 11시간에서 올해 20시간으로 늘어났다.

농업기술센터는 이에 대해 유행처럼 번지던 귀농귀촌 붐이 잦아들고 충분한 준비 기간과 적응 과정을 거친 후 정착을 결정하는 질적 향상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른바 도시 탈출구로서의 '묻지 마 귀농'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결과는 전체 귀농인 수 감소와 귀농했던 사람들이 다시 도시로 돌아가는 역귀농 감소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귀농귀촌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장기적으로 보면 바람직한 패턴 변화라고 볼 수 있다"며 "준비기간과 교육 이수시간 증가는 성공적 귀농을 위한 필수요소"라고 설명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2020년 도시민 유치를 위해 귀농귀촌학교 등 7가지 교육과정과 농업생산기반시설 등 8가지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