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창업생태계 거점 ‘대전팁스타운’ 첫삽
상태바
충청권 창업생태계 거점 ‘대전팁스타운’ 첫삽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9일 2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대전시-충남대 착공식… 내년 9월 완공
▲ 지역에서 처음으로 조성되는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 '팁스(TIPS)타운' 착공식이 9일 충남대학교에서 열렸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시의회 의장 등 참석인사들이 시삽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 지역에서 처음으로 조성되는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 '팁스(TIPS)타운' 착공식이 9일 충남대학교에서 열렸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시의회 의장 등 참석인사들이 시삽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충남대 내 스타트업 육성기관 ‘대전TIPS 타운(이하 팁스타운)’이 착공에 첫 삽을 떴다.

연구·인적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지역 창업이 활기를 띌 것으로 전망되면서, 수도권에 집중된 창업 생태계가 비수도권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9일 중소기업부-대전시-충남대-창업진흥원은 이날 오전 충남대에서 대전 팁스타운 조성 착공식을 진행했다. TIPS는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의 약자로, 성공벤처인 등 민간을 활용해 창업팀을 선별하고 민간투자와 정부연구개발을 연계해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한다는 의미다.

중기부는 비수도권 팁스타운 조성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대전시, 충남대, 창업진흥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지하 1층, 지상 5층의 연면적 3,873㎡(1173평)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대전 팁스타운은 총 110억원(중기부 60억+대전시 50억)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완공은 내년 9월경 예정돼 있으며, 비수도권 지역의 민간투자와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서게 된다. 대전 팁스타운은 지난 10월 건축, 전기, 통신 등 각 분야별 시공사를 선정하고 각종 계약 및 건축 인허가 절차를 마쳤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오늘 이 자리가 지방의 혁신창업 주체간 네트워킹과 개방형혁신의 플랫폼이자 창업·성장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대전 팁스타운이 비수도권 혁신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되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이후부터 운영되던 팁스 프로그램은 현재까지 56개 민간 운영사 주도로 창업팀 누적 828개를 육성했다.

전체 창업자 2444명 중 58%(1421명)가 석·박사, 민간투자 2조 560억원(엔젤투자 1723억원+후속투자 1조 8837억원)을 유치하면서 창업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하고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