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예술 선구자… 무용예술상
상태바
융합예술 선구자… 무용예술상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9일 2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안병순 교수 영예
3·1절 100주년 정부기념행사
안무부문 총감독으로 활약
무용학회 제4대 회장 역임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순천향대 안병순 공연영상학과 교수<사진>가 9일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협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프리마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현대무용인의 밤' 시상식에서 '무용예술상'을 수상했다.

이번 (사)한국현대무용협회가 시상하는 '무용예술상'은 한국 무용예술계의 초석으로서 무용예술의 발전과 번영을 위하여 끊임없는 노력과 창조적 예술정신을 추구하는 분들을 수상자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그동안 안병순 교수는 한국무용학회 제4대 회장과 한국현대무용협회 부회장을 역임하면서 한국현대무용 발전을 위해 융합예술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며 기여해 왔으며, 올해 3·1절 광화문에서 열린 100주년 정부기념행사(총연출 김규종)에서도 안무부문 총감독으로 활약한 바 있다.

특히 안 교수는 2007년부터 부조리극과 현대무용의 본격적인 융합 실현을 시작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연극연출가 오세곤 교수와 함께 2011년 융합공연예술축제인 파다프(Play And Dance Art Festival)를 창설하여 한선숙(상명대 명예교수), 송현옥(세종대 교수), 임형택(서울예대 교수), 이해준(한양대 교수), 김형남 교수(세종대 교수) 등을 주축으로 꾸준히 활동해 왔다.

안 교수는 2000년 9월 순천향대 예술학부 무용전공 교수로 부임하여 꾸준한 활동과 후학양성에 매진해 왔으며, 88서울올림픽부터 새천년 광화문행사, 부산아시안게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국제엑스포, 한일월드컵, 인천아시안게임, 전국체전 안무감독 등 이 분야의 정통한 안무가로 활동해 왔다.

안병순 교수는 "한국현대무용협회의 40년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초대 육완순 회장님과 운영이사님들을 모시고 큰상을 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스승이신 최청자 교수님과 협회 회장단과 모든 구성원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